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이뉴스24의 기사에 따르면, 2009년은 한국 검색 포털의
'개방화 원년'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합니다.
네이버나 다음 등의 검색 포털들이 열린' 서비스에 주목하고 있거든요.

이전까지의 포털 사이트들은 자사의 사이트에
얼마나 많은 사람을 얼마나 오래 머물게 하느냐에 주목하였습니다.
매출의 70% 이상은 검색과 디스플레이 광고가 차지하였고
트래픽이 얼마나 몰리는지가 바로 수익의 지표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인터넷 비즈니스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트래픽을
아예 버리거나 크게 염두에 두지 않는 서비스가 늘어나고 있다고 하네요.



 

 

지난 해까지만 해도 '가두리 어장'이라는 오명을 썼던
네이버는 올해 뉴스캐스트, 오픈캐스트, 위젯뱅크 제휴,
블로그 광고 등을 시작하며 달라진 모습입니다.

 

오픈 전략의 시발점이었던 뉴스캐스트는
기사 편집으로 인한 언론사와의 마찰이나
댓글 명예훼손 문제 등의 잡음을 해소하려는
노력의 일환이기도 했지만,
오늘의 네이버를 있게 한 주요 서비스인 뉴스의
트래픽을 포기했다는 점에서 파격적이었다고 합니다.

 

 


포털 중 오픈 정책에 가장 적극적이었던 다음은
'뷰(구 블로거뉴스)'를 비롯한 위젯뱅크를,
네이트는 네이트 아이디로 여러 사이트의 이용을 독려하는
'네이트 커넥트'를 내놓았습니다.

SK커뮤니케이션 관계자는 "인터넷 산업 자체가 발전한 것 같다"며
"옛날에는 다른 데로 트래픽을 뿌려버리면
실적이 안 나올 줄 알았는데
막상 해봤더니 그렇게 많이 줄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변화의 배경에는 인터넷 철학의 변화와,
그에 따른 폐쇄형 모델로는 성공할 수 없다는 진단이 깔려 있습니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크롬 등 큰 돈을 들여 만든 제품을 무료로 배포하는 것은
자동차 회사가 도로를 무료로 건축하는 것과 같다"고 아주 적절하게 비유했습니다.
도로가 있어야 자동차가 팔리듯 인터넷을 편하게 사용하도록 하는 것이
결국 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회사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입니다.

SK커뮤니케이션즈 관계자는 "경쟁이 심화되면서 가두리 방식은 이제 안 통한다.
이에 따라 '개방'이라는 인터넷의 본질로 회귀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NHN 관계자는 "제로섬으로 나눠먹는 게 아니라 각각의 회사가 발전해
시장의 파이를 키울 수 있는 노력으로 볼 수 있다.
단순히 트래픽을 붙잡고 있는 것만으로는 비즈니스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고요.

 

 

 

그러나 각사마다 오픈 정책의 범위는 다른 수준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1위 사업자인 네이버가 풍부한 자본으로 다양한 실험을 하는 양상이라면
다음이나 네이트는 우선 '트래픽 상승'을 통해 매출 증대를 꾀해야 하는 입장입니다.
개방의 정도가 각 사이트의 형편에 따라 갈리는 것이죠.

 

막대한 고정 이용자를 가진 네이버는 트래픽 유지를 위해
특별히 노력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잇단 오픈 서비스 출시에도 전체 트래픽은 일정하게 유지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반면 다음은 지난 2분기 실적발표에서 트래픽을 올려
각종 비즈니스에 연계하겠다고 발표한 바가 있습니다.
SK커뮤니케이션즈는 최근 뉴스 개편을 통해
자사 사이트 트래픽 증가에 대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요.


NHN은 “서비스 편의 관점에서 많이 보지 트래픽 자체를 실적으로 보지는 않는다”며
”트래픽이 안 나온다고 해서 접는 경우는 없다.
그런 계산으로 시작했으면 뉴스캐스트도 안 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네이버는 1등이다 보니 더 올라가는 것보다
현상유지를 어떻게 하느냐에 관심이 있는 것 같다"며
"트래픽을 버리기 위해 트래픽을 끌어 안을 수밖에 없는 입장도 있는 것"이라고 진단했다고 합니다.

 

이같은 국내 포털의 오픈 추세에 대해 구글코리아 관계자는
"한국 인터넷은 지금까지 사실상 '인트라넷(조직 내부의 업무를 통합하는 네트워크)'이었는데
올해부터 진짜 인터넷이 될 기미가 보이기 시작하는 것 같다"며
"인터넷 문화와 산업을 건강하게 만들 수 있는 바람직한 현상이라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사용자들을 무조건 자사의 인터넷 사이트에 머물게 하는 폐쇄적 정책보다는
자유롭게 여러 사이트를 돌아다니며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하는 편이
사용자들도 편하고, 사이트의 매출에도 도움이 된다는 뜻이겠죠?
사용자를 배려한 마케팅이 역시 중요하다는 걸 다시 한 번 실감하게 하는 요즘의 추세입니다.

 

 

 www.hostit.co.kr

Posted by 호스트잇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ermes v?skor 2013.01.09 2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enemos que hablar de eso. "Siéntate en la silla, miró de nuevo ghd españa las personas en su interior, y luego la voz fría, dijo.Lo que usted paga atención? "ghd comenzó a jugar en el colapso de jade, mirando una fila ordenada de hacer en primer lugar, de los tres niños que

    Colapso de jade las manos deben ser entregados. El "no-absurdo, agudo primera apertura brusca parecía ghd outlet verticales en forma de contracción severa alumno.¿Por qué? "ghd calma, lo miró y le preguntó de nuevo.Porque lo necesitamos, capaz de superar este mundo vacío ghd único rey es nuestro padre. "Viento contemplando el tinte azul, pequeño cuerpo exuda impulso apremiante.

    Debido a que es nuestro padre. "Con el rostro frío enero, la contracción carmesí alumno serpiente, apareció momentáneamente en plancha pelo ghd lado. El joven mano acariciando suavemente su mano jade desintegrando, hasta la voz inconscientemente poner luz.¿Qué es lo que dices! "Ha estado en la ladera de una escucha silenciosa, ghd Hasta que de repente se puso de pie.

    http://www.ghdspainxz.com/ http://www.ghdspainxz.com/Related articles:


    http://cyjn.com/297 toutes sortes de bottes UGG Knightsbridge gris 5119 vente en ligne

    http://blog.kangwoo.kr/6 printing authentic discount louis vuitton handbags series

    http://anago.co.kr/1375 the most suitable michael kors classic tote pleated opening black in the off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