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불황일수록 광고 늘려야…회복기 매출 2배 증가"


이경렬 교수 광고세미나 연구발표

"광고비를 줄이지 않고 유지하거나 증가시킨 기업은 회복기에 매출이 2배 이상 증가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일 한국방송광고공사(코바코)에 따르면 한양대 이경렬(광고홍보학부) 교수는 코바코-한국광고학회 공동 주최로 5일 열리는 세미나를 앞두고 제출한 발제문에 이런 요지의 연구결과를 담았다.

이 교수는 발제문에서 "IMF가 발생한 1997년 광고비를 유지하거나 증가시킨 기업의 매출은 그다음 해에 1.8% 증대됐고, 2000-2002년 회복기에는 2배 이상의 매출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발제문은 또 "일본의 경우 1985년 불황기에 광고비를 10% 이상 증가시킨 기업은 시장점유율이 평균 6% 이상 증가한 반면, 광고비를 삭감한 기업은 시장점유율이 평균 2.3% 감소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발제문은 "미국의 경우도 1974-75년 불황기에 광고비를 유지하거나 증가시킨 기업은 1년 후 232%의 판매신장을 기록했으며, 1980-82년 불황기에 광고비를 유지하거나 증가시킨 기업은 3년 후 375%의 판매신장을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이어 불황기에 많이 나타나는 광고에는 ▲인간애와 서로를 격려하는 응원광고 ▲지친 마음을 웃음으로 달래주는 유머광고 ▲기본 기능 및 실리위주의 광고 ▲추억을 불러일으키는 노스탤지어 광고 ▲공동체의식과 애국심 고취광고 등이 있다고 소개하며 매체전략의 변화를 주문했다.

특히 불황기에는 광고예산의 최적화, 효율적인 미디어믹스 및 스케줄링 전략, 광고효과 평가시스템의 개발 등을 통해 불황에 효과적으로 대처해 나갈 수 있다고 이 교수는 지적했다.

이번 세미나에 발표를 맡은 서원대 김병희(광고홍보학과) 교수도 발제문에서 일본의 닛케이 광고연구소의 '유력기업 광고선전비' 보고서를 인용, 불황기가 오히려 광고효과를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지적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제문에 따르면 1983-1991년 광고비 상위 346개사의 광고비와 매출액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불황기에 광고비를 평소와 같이 집행한 기업이 광고비를 축소한 기업들보다 불황이 끝난 후 매출액이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교수는 불황기에 브랜드 충성도를 높이는 데 성공한 월마트, 헬스체인 골드짐, 쿠쿠홈시스, 웅진코웨이, 롯데 자일리톨, 비씨카드 등 국내외 성공사례들을 소개하고, 광고효과 증진 방안으로 '스토리텔링(이야기하기)' 광고전략을 들었다.

한편, 잠실 광고문화회관에서 열리는 이번 세미나는 '광고 패러다임의 변화를 통한 광고효과 증진'과 '불황타개를 위한 광고효과의 체계적 관리' 주제로 나뉘어 진행된다.

<출처 : 연합뉴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www.hostit.co.kr

Posted by 호스트잇